로고

  • 고객센터
  • 부동산뉴스
  • 고객센터

    부동산관련 다양한 소식을 만나보세요.

    고객센터

    CONTACT US 053-123-4567

    평일 00시 - 00시
    일,공휴일 휴무

    부동산뉴스

    부동산관련 다양한 소식을 만나보세요.

    LH, 서울 금천·양천 등 소규모주택정비 선도사업 본격 추진

    페이지 정보

    작성자 댓글 0건 조회Hit 16회 작성일Date 21-05-04 10:52

    본문

    (자료제공=LH)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서울 금천·양천·종로구 등 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 선도사업 후보지에서 본격적인 사업이 시작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달 29일 정부가 발표한 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 선도사업 후보지 20곳에 대해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관리지역 선도사업 후보지는 서울 금천·양천·종로·중구·성동·중랑·강서구와 경기 성남·수원·동두천시, 인천 부평구, 대전 동구, 광주 북구 등 20곳이다. 총 면적은 137만㎡에 달하며, 소규모주택 정비사업 추진 시 약 1만7000가구의 주택 공급이 이뤄진다.

    선도사업 후보지는 주민설명회, 지자체 관리계획 수립, 주민 의견공람 절차를 거친 이후 관리지역으로 지정된다. 이 과정에서 LH는 지자체의 관리계획 수립·제안 등을 지원하고 거점사업에 대한 개발구상, 사업 총괄 자문역할을 수행한다.

    (자료제공=LH)

    관리지역 내 거점사업은 가로주택·자율주택 정비사업 등으로, LH는 공공거점사업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주민 요청으로 사업 개발구상을 시작한 서울 금천·양천·중랑구를 비롯해 공공거점사업이 결정되지 않은 후보지에 대해서도 주민·지자체와 적극 협의해 개발구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소규모주택 정비사업은 토지 등 소유자가 추진하는 주민주도 사업이지만 LH가 공동사업 시행자로 참여함에 따라 사업의 전문성을 보완하고 사업비 융자, 신축주택 매입확약, 재정착 지원, 주거품질 관리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LH는 이달 중 전국 주민을 대상으로 LH 참여형 가로주택 및 자율주택 정비사업 공모도 실시할 예정이다.

    김백용 LH 도시재생본부장은 "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은 수용 후 전면 철거하는 기존 대규모 정비방식의 대안으로 주민이 사업을 주도하면서 혜택을 체감할 수 있는 착한 사업"이라며 "LH는 지역 재생에 앞장서 주택을 신속히 공급할 수 있도록 공공의 역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