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 고객센터
  • 부동산뉴스
  • 고객센터

    부동산관련 다양한 소식을 만나보세요.

    고객센터

    CONTACT US 053-123-4567

    평일 00시 - 00시
    일,공휴일 휴무

    부동산뉴스

    부동산관련 다양한 소식을 만나보세요.

    서울시, 삼성·방학·쌍문동 주택정비사업 조건부 가결

    페이지 정보

    작성자 댓글 0건 조회Hit 18회 작성일Date 21-05-04 10:52

    본문

    서울시는 지난 3일 제2차 소규모주택 수권분과위원회를 열고 강남구 삼성동 가로주택정비사업과 도봉구 방학동 자율주택정비사업, 쌍문동 자율주택정비사업의 사업시행계획안을 각각 조건부 가결했다고 4일 밝혔다.

    서울 강남구 삼성동 98번지 가로주택정비사업 조감도. /서울시 제공
    2종일반주거지역(7층 이하)인 삼성동 가로주택정비사업은 공공임대주택을 계획해 최고 10층까지 층수를 완화 받았다. 용적률은 214.18%다.

    ‘서울시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조례’와 소규모주택정비사업 심의 기준은 공공임대주택을 전체 가구의 10% 이상 계획하면 225% 이내로 용적률을 완화하고, 최고 10층까지 지을 수 있게끔 한다. 삼성동 가로주택정비사업은 총 118가구 중 조합원 79가구, 일반분양 27가구, 공공임대주택 12가구를 계획해 용적률·층수 완화를 적용받았다.

    지난 2월 통과된 양천구 목동 가로주택정비사업에 이어 2종일반주거지역(7층 이하)에서 10층으로 지어지는 두 번째 가로주택 사례라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아울러 도봉구 방학동과 쌍문동 자율주택정비사업도 공공임대주택 계획을 통해 법적상한용적률 이내로 완화 받았다.

    방학동 자율주택정비사업은 토지등소유자 2인이 주민합의체를 구성, 다세대주택 10가구(공공임대주택 8세대)를 짓는다. 쌍문동 자율주택정비사업은 토지등소유자 4인이 주민합의체를 구성, 다세대주택 15가구(공공임대주택 11가구)를 짓는다.

    서울시는 “가로주택정비사업과 자율주택정비사업은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공공임대주택 건설 시 법적상한용적률까지 완화 받을 수 있다”면서 “2종일반주거지역(7층 이하) 내 가로주택정비사업은 10층(공공기여 시 15층)까지 완화 가능하다”고 밝혔다.

    건설된 공공임대주택은 토지 및 건축물을 합한 감정평가액으로 한국토지주택공사(LH)나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매입한다.

    양용택 서울시 도시재생실장 직무대리는 “소규모정비사업은 사업 속도가 빠르고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사업비 저리 융자 등 이점이 커 주민 관심이 많다”면서 “주택 가격 안정을 위한 주택 공급이 확대될 수 있도록 제도개선과 행정지원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