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 고객센터
  • 부동산뉴스
  • 고객센터

    부동산관련 다양한 소식을 만나보세요.

    고객센터

    CONTACT US 053-123-4567

    평일 00시 - 00시
    일,공휴일 휴무

    부동산뉴스

    부동산관련 다양한 소식을 만나보세요.

    "20억에 팔기도 아깝다"…매물 거둬들이는 마곡 집주인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댓글 0건 조회Hit 31회 작성일Date 21-07-26 10:12

    본문

    전용 84㎡ 매매 호가 17억원 육박
    "마이스 복합단지 호재, 더 오를 것"



    마곡엠밸리5단지 전경

    "최근 마곡동 아파트에서 매수인이 전용 114㎡를 20억원에 사겠다고 가계약까지 걸고 가셨는데요. 집주인이 이것도 안 팔겠다고 계약금 두 배로 물어주고 계약을 파기했다고 하네요."(강서구 마곡동 A공인중개 관계자)

    강서구 집값을 이끄는 마곡동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마곡동 대표 아파트 전용 84㎡ 매매 호가가 17억원을 넘어선 상황에서 집주인들이 매물을 거둬들이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 마곡 마이스(기업회의·관광·컨벤션·전시회) 복합단지 착공 등 호재와 함께 올 상반기 입주장으로 풀린 물량까지 소화됐다. 현장에서는 이를 집값의 상승신호로 보고 있다.
    전용 84㎡ 매매호가 17억원 뚫어

    24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강서구 마곡동 ‘마곡엠밸리7단지’ 전용 84㎡ 호가는 최근 173000만원까지 올랐다. 전용 114㎡ 호가는 192000만원으로 20억원에 육박한다. 이 단지는 마곡 마이스 복합단지가 들어서는 곳과 가장 가까워 수혜가 기대되는 단지다. 인근 중개업소에서는 매수를 희망하는 사람은 계속 나오는데 집주인이 매물을 거둬들이고 있다고 얘기한다.


    이 단지의 최근 등록된 실거래 사례를 살펴보면 전용 114㎡는 지난 6월8일 173500만원에 매매됐다. 3월에 같은 면적이 163000만원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1억500만원 올랐다. 같은 단지 전용 84㎡는 지난 4월 146500만원에 팔렸는데, 이들 실거래와 현재 호가를 비교하면 최근 몇 달새 가격이 급등했다.

    마곡동 한 공인 중개 관계자는 "최근 7단지 전용 114㎡를 20억원에 사겠다고 가계약까지 걸고 갔는데 집주인이 돌연 팔지 않겠다고 해 배액배상했다는 얘기가 돌고 있다"며 "같은 단지 전용 84㎡ 물건도 호가보다는 낮지만 17억원에 사겠다는 사람이 있었는데 역시 매도자가 물건을 거둬들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마곡 집값이 빠르게 치솟으면서 마곡과 붙어있는 내발산동, 방화동 등 다른 동네 집값도 들썩이고 있다. 내발산동에 있는 수명산파크2단지 전용 84㎡는 최근 125000만원에 매물이 나왔고, 수명산파크1단지 전용 84㎡도 13억원에 호가가 형성됐다.

    내발산동 한 공인 중개 관계자는 "마곡 마이스 등 개발 기대감이 내발산동에 영향을 주고 있다"며 "마곡이 오르니 이 동네도 따라오르는 것 아니겠느냐"고 설명했다.

    마이스 복합단지 개발, 마곡동 가장 큰 호재

    마곡 집값이 들썩이는 이유는 각종 개발호재들에 대한 기대감 때문이다. 이 중 가장 기대를 모으는 사업은 마이스복합단지 개발이다. 2019년 롯데건설 컨소시엄이 마이스복합단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사업에 탄력이 받기 시작했다. 롯데건설은 이 곳에 컨벤션센터와 호텔, 업무·판매시설 등이 결합된 서울 최대 규모 마이스복합단지 ‘르웨스트’를 지을 예정이다. 지난 5월에 착공했고 2024년 준공이 목표다.

    대지면적은 약 8만2724㎡로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의 9배에 달한다. 연면적도 약 82만㎡로 코엑스의 2배다. 총 3개 블록(CP1·CP2·CP3-1~2)에 생활형숙박시설, 컨벤션센터, 호텔, 문화 및 집회시설, 판매시설, 업무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마곡 마이스 예상 모습. 사진=한경DB



    김포공항에 추진되는 초대형 복합시설 개발사업들도 호재로 여겨지고 있다. 서울시는 김포공항 일대 부지를 항공 관련 신산업, 물류 거점으로 조성해 서남권의 미래 산업 중심지로 육성할 방침이다. 이 밖에 마곡지구와 인접한 가양동 옛 CJ제일제당 부지 개발사업도 진행되고 있다. 연면적 79만㎡ 규모의 복합쇼핑몰과 업무·상업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복합쇼핑몰 스타필드를 운영 중인 신세계프라퍼티가 개발사업에 참여하면서 스타필드가 들어올 것이란 전망이 지역에서 나오고 있다.

    마곡동 S공인 중개 관계자는 "마곡지구는 아직 완성된 곳이 아니다"라며 "마이스 복합단지가 들어서고 LG등 대기업들이 더 이주를 완료하면 일대 집값은 더 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부동산 시장 측면에서는 상반기 마곡엠벨리9단지 입주가 끝나는 등 신규 공급이 없다는 점이 지적되고 있다. 여기에 비수기인 여름을 지나 가을 이사철 등이 겹치면 집값은 더 뛸 것이라는 전망이다.

    마곡동 또 다른 공인 중개 관계자는 "올 상반기 엠벨리9단지 입주장으로 전세가 늘어나면서 전셋값이 잠시 주춤했었는데, 이 단지 전세 물량이 대부분 정리되면서 전셋값이 오르자 매맷값 역시 따라서 상승하고 있다"며 "6~8월 비수기를 지나 가을 이사철에는 현재보다 더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한편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동향에 따르면 7월 셋째 주(19일 기준) 강서구 아파트값은 0.20% 상승했다. 2019년 12월 셋째 주(16일) 이후 1년 반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지난 3월 마지막 주(29일) 0.03% 상승률을 기록해 바닥을 찍은 후 17주 연속 올랐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