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 고객센터
  • 부동산뉴스
  • 고객센터

    부동산관련 다양한 소식을 만나보세요.

    고객센터

    CONTACT US 053-123-4567

    평일 00시 - 00시
    일,공휴일 휴무

    부동산뉴스

    부동산관련 다양한 소식을 만나보세요.

    서울 아파트 매매 줄었는데… 가족간 증여는 증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댓글 0건 조회Hit 232회 작성일Date 20-03-04 10:32

    본문

    서울 아파트 매매 줄었는데… 가족간 증여는 증가?

    정부가 부동산보유세를 인상하고 9억원 이상 주택의 주택담보대출비율(LTV) 규제를 강화한 12·16부동산대책 이후 서울 주택의 매물잠김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반대로 서울 아파트 증여건수는 증가했다.

    4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 1월 서울 아파트 증여건수는 1632건으로 지난해 12월 1327건에서 305건 증가했다.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월 기준으로 3번째 높은 수치다.

    증여는 고가주택 밀집지역인 강남4구(서초·강남·송파·강동)에서 활발했다. 강동구는 증여건수가 398건으로 서울 내 가장 많았다. 이어 ▲송파구 238건 ▲서초구 169건 ▲영등포구 158건 ▲강남구 92건 ▲양천구 89건 ▲노원구 83건 등으로 집계됐다.

    정부는 오는 6월까지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를 한시적으로 유예해 다주택자들이 집을 내놓을 것으로 기대했지만 가족에게 증여를 선택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추정된다. 강남4구를 중심으로 아파트값이 하락한 데다 최근에는 호가를 낮춰도 집이 잘 팔리지 않는 상황이라 다주택자의 출구가 막혀버린 것도 이유다.
    부동산시장이 침체돼 매매 대신 증여를 선택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서울 주택 매매거래량은 급감했다. 서울시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서울 2월 아파트 거래량은 3235건을 기록했다. 이는 1월의 5806건보다 44% 감소한 수치다.

    강남3구(강남·서초·송파)는 지난해 11월 1771건, 12월 1150건, 올 1월 396건으로 줄었다. 2월은 225건을 기록했다. 마용성(마포·용산·성동) 지역은 지난해 11월 1285건에서 2월 199건으로 6분의1 수준으로 떨어졌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대학원 교수는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유예로 주택시장 공급이 다소 늘겠지만 효과가 단기적"이라며 "취득세도 한시적으로 낮춰야 한다"고 제시했다.

    김노향 기자 merry@mt.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