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 고객센터
  • 부동산뉴스
  • 고객센터

    부동산관련 다양한 소식을 만나보세요.

    고객센터

    CONTACT US 053-123-4567

    평일 00시 - 00시
    일,공휴일 휴무

    부동산뉴스

    부동산관련 다양한 소식을 만나보세요.

    '세운 재검토' 1년, 결국 반쪽 대책으로

    페이지 정보

    작성자 댓글 0건 조회Hit 213회 작성일Date 20-03-05 10:16

    본문

    '세운 재검토' 1년, 결국 반쪽 대책으로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서울 종로구 세운상가 일대 171개 정비구역중 152곳이 무더기로 구역에서 해제된다. 서울시는 이 일대에 신산업거점공간 8곳을 조성하고 700호 이상의 공공임대상가를 만들어 정비사업으로 내몰리는 이 일대 세입자를 보호한다는 계획이다. 노포(老鋪) 보존 논란이 됐던 을지면옥은 철거될 전망이다. 결국 서울시의 이번 방안은 '도심전통산업 보전'과 '생활유산 등 오래된 가게 보존'이라는 기존 취지가 퇴색된 반쪽 대책이라는 지적이 제기된다.

    서울시는 4일 '세운상가 일대 도심산업 보전 및 활성화 대책'을 내놨다. 지난해 초 '전면 재검토'를 발표한 후 1년1개월여 만의 결과물이다. 대책에 따르면 세운재정비촉진지구 내 171개 정비구역 중 152곳은 구역 지정이 해제된다. 2014년 3월 구역지정 이후 사업시행인가 신청 없이 5년이 지나면서 일몰시점이 지난 구역들이다. 해제구역은 ▲세운2구역 35개소 ▲세운3구역 2개소 ▲세운5구역 9개소 ▲세운6-1,2,3,4구역 106개소다. 이들은 주민협의를 통한 재생 방식의 관리로 전환한다.

    정비사업이 추진 중인 세운지구 11개 구역과 공구상가가 밀집한 인근 수표 정비구역은 구역 안을 한 번에 밀고 개발하는 기존 방식이 아닌, '단계적ㆍ순환적' 정비사업을 도입해 세입자들이 산업거점공간 등으로의 이주를 원활히 할 수 있도록 한다.

    기존산업 보호와 신산업 육성을 위해선 산업거점공간 8곳을 새롭게 조성한다. 기계ㆍ정밀, 산업용재, 인쇄 등 각 구역별 특성을 반영한 공공임대복합시설과 스마트앵커시설이 들어선다. 서울시와 중구,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동으로 각 구역 내 공공부지, 기부채납 부지 등을 활용해 만든다. 여기엔 700호 이상 공공임대상가가 조성돼 정비사업 이주 소상공인들에게 주변 임대료 시세보다 저렴하게 제공된다. 나머지는 청년창업지원시설 등 신산업 육성공간으로 조성한다.

    다만 이번 종합 대책엔 '노포 보존'에 대한 부분을 명확히 담지 못했다. 세운 3-2구역 내 을지면옥은 소유자가 원형 보존을 원치 않아 결국 철거 수순을 밟게 됐다. 조선옥, 양미옥 등 다른 노포들 역시 보존할지 또는 철거할지 여부를 결정하지 못했다. 지난해 초 서울시는 을지면옥 등 이 일대 노포와 공구거리 등을 보존한다는 명분으로 세운재정비촉진지구 정비 사업을 중단시켰었다. 당시 서울시는 "앞으로의 정비 사업에선 유무형의 생활유산은 철거하지 않고 보존하는 것을 원칙으로 지켜 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결국 서울시가 소유주도 원치 않는 노포 보존을 주장하면서 사업이 지연, 혼란만 부추겼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노포 보존만 부각된 측면이 있는데 이것 만큼 중요한 부분이었던 게 전통산업 보전이었고, 이를 위해 관계 당사자 등의 의견 수렴만 80차례 이상 거쳐 이번 대책을 내놓게 된 것"이라며 "향후 조선옥, 양미옥 등 이 일대 다른 노포에 대해서도 '소유자 의사와 관계 없이 철거되도록 하지는 않겠다'는 원칙 하에 소유자(세입자)ㆍ사업시행자 등 당사자 의견 수렴을 거칠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